암은 더이상 불치병이 아닙니다.

꾸준하고 지속적인 관심과 치료를 통해 얼마든지 호전이 가능한 관리 질환입니다.